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new_search/YIBW_showSearchArticle_New.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a%b9%80%ec%9d%80%ec%a4%80&contents_id=AKR20120613099500017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new_search/YIBW_showSearchArticle_New.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a%b9%80%ec%9d%80%ec%a4%80&contents_id=AKR20120613099500017Shank2 단백질 변이가 자폐증 원인..네이처 게재

(서울=연합뉴스) 이주연 기자 = 자폐증 원인 규명과 치료 가능성이 제시돼 세계 의·과학계가 주목하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서울대 뇌인지과학과 강봉균 교수·연세대 약리학교실 이민구 교수·KAIST 생명과학과 김은준 교수 등이 공동연구를 통해 자폐증의 유전적 요인과 발병 기전을 규명하고 치료법을 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자폐증은 사회성 결핍, 의사소통 장애, 정신지체, 특정행동 반복, 정서 불안정, 과잉행동 등을 보이는 뇌 발달장애다. 인구의 1~2%에서 발병하지만 증상을 줄일 수 있을 뿐 아직 유용한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Shank(쉥크)'라는 유전자 단백질에 변이가 생기면 사회성 결핍과 같은 자폐증이 나타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사람에게서는 Shank1, Shank2, Shank3 등 3가지가 알려져 있다.

Shank 단백질은 뇌신경세포(뉴런)를 연결하는 부위인 시냅스의 내부구조를 형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후(後) 시냅스에 존재하는 여러 단백질이 Shank 단백질과 상호작용을 한다.

국내 공동 연구팀은 Shank2 단백질이 자폐증과 연관이 있다고 보고, 쥐에서 이 단백질의 일부를 제거해 기능하지 못하도록 만들었다. 그 결과 Shank2가 결손된 생쥐에서 새끼를 잘 돌보지 않거나, 코털을 반복적으로 다듬는 등 자폐증과 유사한 행동이 나타났다. 이 단백질과 자폐증이 관련이 있다는 직접적인 증거인 셈이다.

연구팀은 쥐의 행동실험에 이어 뇌 해마부위의 전압·전류를 측정했다. 추가 실험으로 Shank2가 결손되면 해마에서 시냅스 가소성(可塑性)에 문제가 생기고, 뇌에서 학습과 기억을 담당하는 NMDA 수용체에 의한 신경전달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NMDA 수용체는 그러나 뇌 기능 자체에 관여하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면 부작용이 심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에 연구팀은 NMDA 수용체와 연관성이 높은 mGluR5라는 수용체를 간접적으로 자극해 NMDA 수용체의 기능을 회복시켰다. 그 결과 Shank2 결손이 있는 쥐의 해마에서 시냅스 가소성 손상이 회복되고 NMDA 수용체에 의한 신경전달이 정상화됐다.

김은준 교수는 "약물 치료를 통해 자폐증의 주요 증상인 사회성이 개선됐다"며 "앞으로 자폐증 치료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셈"이라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세계 최고의 학술지인 '네이처(Nature)'에 14일자로 게재됐으며, 네이처 자매지인 '네이처 리뷰 드럭 디스커버리(Nature Review Drug Discovery)에도 17일 소개될 예정이다.

Hyejung Won1,2*, Hye-Ryeon Lee3*, Heon Yung Gee4*,Won Mah1,2*, Jae-Ick Kim3*, Jiseok Lee1,2, Seungmin Ha1,2, Changuk Chung1,2, Eun Suk Jung4, Yi Sul Cho5, Sae-Geun Park1, Jung-Soo Lee4, Kyungmin Lee6, Daesoo Kim1, Yong Chul Bae5, Bong-Kiun Kaang3,7, Min Goo Lee4 & Eunjoon Kim1,2,8,9 (2012) Autistic-like social behavior in Shank2 mutant mice improved by NMDAR and mGluR activation.nature (e-pub)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1 정유진 석사과정 학생, 조병관 교수 Nature Communications 논문 게재(2016.06) / Yujin Jeong, a Master's degree student and Prof. Byung-Kwan Cho published a paper in Nature Communications (2016.06) 생명과학과 2016.06.07 8741
160 김학성 교수, 류이슬 박사 Angewandte Chemie 논문 발표(2014.11) 과사무실 2014.11.27 8748
159 임대식 교수, 교과부 ' 창의적연구진흥사업'의 신규 지원과제에 선정! 과사무실 2010.04.21 8755
158 박태관 교수, "암 진단에서 치료ㆍ촬영까지 한꺼번에" 과사무실 2009.05.12 8760
» 김은준 교수 연구팀, 자폐증 치료 가능성 열어 과사무실 2012.06.15 8780
156 송지준 교수, J.Am.Chem.Soc. 게재 (2013.10) 과사무실 2013.10.18 8780
155 임대식 교수, EMBO Journal 에 논문 게재 (2012.3.7) 과사무실 2012.04.18 8810
154 [동아일보] 뇌 신호전달 작동물질 첫 발견-김은준교수팀 과사무실 2006.04.20 8822
153 김정진 Post-doc(김대수 교수 lab), 2011 일본뇌신경학회 Travel Award 수상! 과사무실 2011.06.17 8823
152 생명과학과 김재섭 교수, ‘동물 체온의 비밀’ 열쇠 찾아 과사무실 2008.07.03 8829
151 박태관 교수 Bioconjugate Chemistry 편집위원 선임 과사무실 2007.01.03 8837
150 최준호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 과사무실 2011.12.01 8841
149 [중앙일보] 김재섭 교수 치매 막는 신물질 4종 발견 과사무실 2005.08.08 8845
148 바이오칩 저널(학회장 김학성 교수) SCIE 공식 등재 과사무실 2008.09.29 8863
147 노운 세미나실 OPEN 기념식 과사무실 2005.05.18 8877
146 임대식 교수, PNAS 게재 (2013.4) 과사무실 2013.05.02 8877
145 송지준 교수, Genes & Dev. 게재 (2013.3) 과사무실 2013.03.22 8883
144 개교 35주년 기념 우수교원 포상 - 김태국 교수(학술상), 김학성 교수(국제협력상) 과사무실 2006.02.16 8910
143 [교육부] BK21사업 제2회 중간평가 결과 발표 과사무실 2004.12.10 8922
142 학사과정 강병권 학생, 2009년 인성장학생 공로부문 선정! 과사무실 2010.01.08 89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