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2018.02.26 15:57

이원민(14학번)

조회 수 391 댓글 0
Extra Form
이름 이원민
한줄요약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을 소개합니다!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을 소개합니다!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이하 심포)은 전국의 다양한 학교 학부생들이 모여 만든 생명과학 학술회같은 곳입니다. 주최는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이고,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진 학생들이 모여 하나의 생명과학적 주제를 가지고 장기간 이를 공부하고 토론하게 됩니다. 올해는 Movements in cell이라는 대주제를 가지고 여러 소주제로 나누어 활동했습니다. 매년 단체의 구조는 조금씩 바뀌는데, 2017년에는 크게 수도권분회, 충청분회, 영남분회 세 분회로 나뉘어 활동했습니다. 이렇게 분회를 나누는 이유는 한 곳에서만 진행할 경우 거리가 멀어 참가하지 못하는 분들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카이스트라고 해서 무조건 충청분회에 참가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 심포 기간(여름 방학) 중 자신이 참여하기 편한 곳에서 활동하게 됩니다.



 심포에서는 어떤 것들을 얻을 수 있을까요?

 많은 경험과 깊은 지식을 둘 다 얻을 수 있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심포에서는 전국의 다양한 학교의 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습니다!


참가자의 다양성은 심포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입니다. 올해 충청분회에도 카이스트, 충남대, 인하대, 포스텍, 한동대 등 많은 학교의 학생들이 소속되어 활동했습니다. 또한 충청분회 안에서만 교류하는 것이 아니라 전국의 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었습니다. 서울대, 고려대 등 서울권 대학과 포스텍, 한동대, UNIST 등 전국 곳곳의 학생들이 심포에서 만나게 됩니다. 중간과 최종 발표 때는 모든 분회가 모여 서로가 공부한 지식을 나누고 토론할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아주 많은 친구들을 만나게 됩니다. 또한 중간 발표와 최종 발표 외에도 분회 간의 교류를 위한 자리가 마련 될 수 있습니다! 제 55회 심포에서는 수도권분회가 충청분회에 내려오고 아프리카 tv로 중계를 하기도 했습니다.


중간 발표 직후에는 MT도 있습니다! 공부 잘하는 친구들이 놀기도 잘한다고, 처음 만난 사람들이 모여도 재미있게 놀 수 있습니다. 올해는 고기도 구워먹고, 술도 마시고, 칵테일 동아리 친구들이 있어 칵테일도 만들어 마시면서 생명생명한 드립도 치고 서로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도 나누는 등 소중한 기억을 많이 쌓았습니다! 생명생명한 사람들이 모인 MT답게 퀴즈 상품으로 왓슨과 크릭의 DNA 이중나선 논문을 준 것이 기억에 남네요.


사람마다 꿈이 다르고, 학과나 학교가 다르다 보니 참가자들마다 자신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카이스트에도 다양한 사람들이 있지만, 심포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이야기 할 때 마다 제가 모르고 있었던 것, 새롭게 생각해 볼 주제들이 점점 늘어갔습니다. 여러 사람의 이야기가 모여 머리 속에서 하나가 되었을 때 생명과학이 이렇게 넓은 분야였나 새삼 느끼게 되었습니다. 특히 exosome의 활용 등 전혀 생각해보지 못한 분야가 얼마나 신기하고 재미있는지를 알게 되었을 때 그동안의 무지를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어두운 곳에 빛을 비춘 듯한 느낌이었는데, 이런 느낌을 여러 번 경험하다 보니 제 시야가 더 밝아지고 넓어진 것 같았습니다. 제 식견이 좁은 것을 깨달으니 점점 질문이 늘고 찾아볼 것이 많아져 즐거웠습니다. 이렇게 심포에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이들과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해본다는 것 만으로도 많은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또한 심포를 통해 생명과학에 관한 깊은 지식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학교 수업을 열심히 들어도, 여전히 모르는 것이나 새로운 의문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학기 중에는 바빠서 이런 것들을 지나칠 수 있으나, 비교적 여유로운 방학 중 심포에서라면 이러한 의문들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심포는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이와 관련된 논문들을 비교적 장기간에 걸쳐 공부하게 됩니다. 올해는 Movements in cell 이라는 대주제를 가지고 진행되었는데, 충청분회는 그 중에서도 Cell motility라는 소주제로 진행했습니다. 저희는 진핵세포와 원핵세포의 세포 운동 방식을 구분해 공부하고, 이것이 질병과 암의 전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공부했습니다. 여러 주 동안 한 가지 주제로 스토리를 만들어 가다 보니 그만큼 하나의 주제에 대해 깊이 공부하고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의문이 생길 때 마다 질문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심포에 많이 있습니다. 같이 고민하고, 토론하고, 찾아보며 결론 내리는 과정을 거치면서 서로의 도움을 받으며 성장하게 됩니다. 지식이 느는 것뿐만 아니라 생각하는 힘이 느는 것이 심포의 장점이라 생각합니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다 보니 뛰어난 분들도 많은데요, 논문을 비판적으로 읽으며 논문의 논리적 전개를 분석하고, 추가 실험을 고안하는 등의 토론을 하기도 합니다.


사실 심포지엄이라지만 학부생이 대학원생이나 전문 연구자들과 같은 수준을 이루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반대로 말하면 학부생이 참여하기에 이보다 좋은 학술 모임도 없습니다! 뛰어난 분들도 많지만 처음 논문을 읽는 분들도 계시고, 전혀 공부해본 적 없는 새로운 주제를 공부해야 하는 분들도 계십니다. 심포는 모든 분들과 함께 가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서로 알려주고 도와주면서 천천히 진행됩니다. 제 55회 심포에 처음 참가할 때 제가 ‘나는 아직 수준이 안될 것 같아’라는 고민을 했었는데, 같은 조원들이나 분회장님 등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아 심포를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 혹시나 어려우실까봐 걱정하시는 분들일수록 심포를 추천드립니다! 처음 논문을 읽는 법부터 주제에 대한 지식까지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릴 겁니다! 올해도 심포지엄에 다양한 관심사를 가진 많은 분들이 오셨으면 좋겠습니다.



처음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이하 심포) 충청분회장을 맡게 되었을 때만큼 긴장된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그 전 해 처음 심포지엄에 참여해 본 것이 전부 인데다, 제 자신의 실력이 미천하기 그지없었기 때문입니다. 더군다나 카이스트가 심포 충청분회에 소속된 것이 몇 년 되지 않아 질문을 드릴 분도 마땅치 않았습니다. 생명과학에 관해서도, 단체의 운영에 관해서도 백지상태였던 제가 무사히 심포를 마칠 수 있었던 것은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이 글을 통해 이분들께 감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아직도 공부 중인데 평생 공부 중일 듯합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원민


  1. NEW

    오희정 15학번

    [Interviewer: 15학번 김경한 학생기자] Q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A.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생명과학과에 재학 중인 15학번 오희정 입니다. Q2. 생명과학과에 진학하게 된 동기가 무엇인가요? A. 저는 질병 치료 쪽에 관심이 많고, 질...
    Date2018.05.21 By생명과학과 Views1
    Read More
  2. NEW

    이해인 석박통합 15학번

    [Interviewer: 16학번 정성준 학생기자] Q1. 안녕하세요,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A. 안녕하세요, 저는 생명과학과 김세윤 교수님 연구실에서 석박사 통합과정을 밟고 있는 이해인입니다. Q2. ‘2018 카이스트의 피고지고’ 라...
    Date2018.05.21 By생명과학과 Views1
    Read More
  3. Update

    김현영 대학원 15학번

    [Interviewer: 15학번 강수진 학생기자] Q1. 안녕하세요?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저는 지금 석박통합과정 4년차에 다니고 있는 생명과학과 대학원생 김현영이라고 합니다. Q2. 생명과학과에 진학하게 된 이유가 무엇이었나요? ...
    Date2018.05.14 By생명과학과 Views145
    Read More
  4. 최인혁 15학번

    [Interviewer: 15학번 배서희 학생기자] 저는 생명과학과는 복수전공하고 있고, 수리과학과 물리학을 같이 공부중입니다. 앞으로는 수리과학과 대학원에 진학해 수학을 더 심도있게 공부할 예정입니다. 현재는 위상 수학과 미분방정식 쪽 연구에 관심 있...
    Date2018.05.09 By생명과학과 Views126
    Read More
  5. 김서현 16학번

    [Interviewer: 16학번 윤현주 학생기자]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캐나다에서 온 16학번 김서현이라고 합니다. Q 카이스트 생명과학과에 진학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고등학생 때 생물을 가장 좋아했어...
    Date2018.05.09 By생명과학과 Views167
    Read More
  6. 강민상 17학번

    [Interviewer: 박민성 학생기자]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화학과 17학번 강민상 입니다. 현재 생명과학과를 복수 전공 하고있습니다. Q. 생명과학과를 복수 전공을 하게 된 계기가 있으신가요? 할아버지께서...
    Date2018.04.23 By생명과학과 Views260
    Read More
  7. 박상아 15학번

    [Interviewer: 홍유진 학생기자] 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생명과학과에 재학 중인 15학번 박상아입니다. 바이오및뇌공학과에서 복수전공을 하고 있어요. 2. 지난 학기에 교환학생 파견을 다녀오셨다고 들었는데, 어떤 학교에 다녀...
    Date2018.04.23 By생명과학과 Views232
    Read More
  8. 류자영 15학번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생명이라는 것이 굉장히 복잡하고도 질서 있는 상태가 유지되는 것인데 그 자체가 굉장히 신기했다. 여러 분야에 관심이 있었지만 내게는 생명과학이 제일 재미있었다. 기억에 남는 생명현상을 한가지만...
    Date2018.04.16 By생명과학과 Views310
    Read More
  9. 고유지 15학번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저도 이유는 잘은 모르겠는데, 고등학교 때부터 어떤 과목들보다 생명과학을 공부할 때 가장 즐거웠고, 흥미를 느꼈습니다. 아무래도 직관적으로 이해하기가 비교적 쉬운 과목이고, 사람도 생명체이기 때문에 ...
    Date2018.04.16 By생명과학과 Views290
    Read More
  10. 16학번 정성준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제가 초등학교 시절, 강원도 정선에서 살 때였죠. 야생화에 관심이 많으신 아버지와 함께 산과 들에서 꽃구경을 많이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저 나무의 이름은...… 참 예쁘지 않니?” 같은 대화가 일상적인 대...
    Date2018.04.09 By생명과학과 Views244
    Read More
  11. 사승원(16학번)

    1. 왜 생명과학과에 진학했나요? 원래는 대학에 입학하면 화학과에 진학하려 했을 정도로 고등학생 시절에는 화학공부에 열성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입시공부 차원으로 고등학교 생명과학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으면서 모든 게 바뀌었습니다. 책은 굉장히 ...
    Date2018.03.20 By생명과학과 Views403
    Read More
  12. 최백규(16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사실 고등학교 때까지만 해도 제가 제일 좋아했던 것은 수학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카이스트에 와서는 수리과학과를 주 전공으로 삼아 중요한 결과를 낼 수 있을지 의문이 들어 다른 과를 찾아보았고, 고심한 끝에...
    Date2018.03.20 By생명과학과 Views332
    Read More
  13. 이하은(16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어렸을 때부터 생명과학이 가장 재미있고 흥미로웠던 것 같습니다. 초등학교 때 즈음, 작은 이파리나 주변 생물들을 현미경으로 관찰하고 싶어했던 기억이 있네요. 또한 중학교 때 영재학급 활동에서도 생명과 관...
    Date2018.03.07 By생명과학과 Views520
    Read More
  14. 강인(16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저는 사람이 자신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자신이 가진 것을 이용해 타인을 돕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때 타인을 돕는다는 관점에서, 저는 사람들을 고통스럽게 하는 요인 중 하...
    Date2018.03.07 By생명과학과 Views364
    Read More
  15. 이원민(14학번)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을 소개합니다!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전국 대학생 생물학 심포지엄(이하 심포)은 전국의 다양한 학교 학부생들이 모여 만든 생명과학 학술회같은 곳입니다. 주최는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이고...
    Date2018.02.26 By생명과학과 Views391
    Read More
  16. 공나현(15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사람들은 다양한 목적을 가지고 자신의 삶을 살아갑니다. 누군가는 경제적 안정을 위해 살고, 누군가는 가족의 행복을 위해 살고, 누군가는 여행과 같은 취미 생활을 즐기기 위해 살아갑니다. 저 또한 제가 좋아할 ...
    Date2018.02.26 By생명과학과 Views424
    Read More
  17. 김현웅(15학번)

    [Interviewer: 배서희 학생기자] 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생명과학과 학사과정에 재학중인 15학번 김현웅입니다. 2. 카이스트 생명과학과에 진입하게 된 동기가 어떻게 되나요? 고등학교 때 진로에 관...
    Date2018.02.07 By생명과학과 Views537
    Read More
  18. 신종한(15학번)

    [Interviewer: 류자영 학생기자] Q: 안녕하세요, 생명과학과에 ‘그림’으로 유명한 분이 계시다고 해서 찾아왔습니다! 그림 이야기뿐만 아니라 개인적인 이야기도 많이 듣고 싶어요 :) A: 네, 반가워요! 그림으로 유명하다는 수식어는 너무 과한 ...
    Date2018.02.07 By생명과학과 Views518
    Read More
  19. 김세현(15학번)

    [Interviewer: 최일윤 학생기자] Q. 간단하게 자기소개 해주세요. A. 안녕하세요 저는 생명과학과 15학번 김세현이라고 합니다. 생명과에 남들보다 한 학기 늦게 진입해서 열심히 학교생활을 하고 있어요. Q. 생명과를 선택한 계기...
    Date2018.01.02 By생명과학과 Views975
    Read More
  20. 정원호(16학번)

    [Interviewer: 정성준 학생기자] Q. 오늘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간단하게 자기 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A. 안녕하세요, 저는 16학번 정원호 이고, 화학과 생명과학을 복수 전공하고 있습니다. 제 주변에는 화학/생명과학 복수 전...
    Date2018.01.02 By생명과학과 Views7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