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2018.02.07 10:44

신종한(15학번)

조회 수 143 댓글 0
Extra Form
이름 신종한
한줄요약 그림 그리는 생명과학도

 [Interviewer: 류자영 학생기자]


Q: 안녕하세요, 생명과학과에그림으로 유명한 분이 계시다고 해서 찾아왔습니다! 그림 이야기뿐만 아니라 개인적인 이야기도 많이 듣고 싶어요 :)

A: , 반가워요! 그림으로 유명하다는 수식어는 너무 과한 것 같지만, 어쨌든 잘 부탁드립니다.


 

Q: 먼저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릴게요.

A: , 저는 지금 생명과학과에 재학 중인 15학번 신종한입니다. 전산과 부전공을 고민 중에 있고요. 지금은 순수미술 동아리 그리미주아, 생명과학과 학부 학술회 KUAABS, 그리고 생명과학과 학생회에 속해 있어요. 그림 그리는 것은 전부터 취미로 해 왔고, 아마 대학원을 가서도 계속할 것 같아요.


 

Q: 전공을 생명과학과로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A: 사실 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는 화학 분야를 전공할 생각이었어요. 화학 동아리 회장을 맡기도 했으니까요. 그러다 1학년 때기초 R&E’ 라는 연구 프로그램을 하면서 생물에 처음 관심을 가지게 되었어요.

제가 했던 R&E소프넛이라는 열매의 껍질에서 추출한 계면활성제가 얼마나 좋은 세탁 효율을 보이는지 알아보는 것이었어요. 연구 내용 중에 추출한 성분이 항균 작용을 하는지 알아보는 실험이 있었어요. 페이퍼 디스크라는 실험으로, 종이에 추출한 성분을 흡수시킨 후 대장균 배지 위에 올려서 콜로니가 어떻게 자라는지 보는 실험입니다. 그런데 이 실험이 너무 재미 있는 거에요. 매일 가서 확인했을 정도였죠. 이때부터 내가 생명과학을 좋아한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그 전에는 외울 내용이 많았던 생명과학을 좋아하지 않았어요. 그런데 고등학교에서 더 깊이 공부하게 되면서 생명과학은 암기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외운 내용을 바탕으로 생명 현상의 원리를 배우는 것이 동화의 뒷이야기를 듣는 것 같아 재미있었어요. 심지어 사람이라면 누구나 생명과학을 재미있어 할 거라고 생각했어요. 다른 사람들이 다른 분야를 선택한 것은 재미가 아닌 어떤 더 높은 목적을 위해서라고 생각했어요. 지금 생각하면 웃기기도 하지만, 저는 흥미만으로 진로를 선택해도 되는 걸까 고민했어요. 진로 상담을 해 주신 선생님께서 그 흥미를 가볍게 여기지 말라는 말씀을 해 주셨고, 그분께 영향을 받아 전공을 선택하게 되었어요.


 

Q: 생명과학의 여러 분야 중 특히 관심이 있는 분야가 있다면?

A: 입학 후에 과에서 배우는 과목이 적성에 맞지 않는 것 같아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2학년까지는 기초 과목만 배우는데, 생화학과 분자생물학이 둘 다 저에게는 재미가 없었고 따라가기도 벅찼어요. 그러다 3학년 1학기에 신경생물학을 들었는데 정말 재미있더라고요. 그 수업을 통해 신경생물학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래서 올해 여름에 정원석교수님 연구실에서 개별연구를 하기도 했어요.


 

Q: 개별연구는 어땠나요?

A: 정원석교수님께서는 학부생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연구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지원을 많이 해 주세요. 연구실에서는 성상세포가 시냅스 제거에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경교세포의 역할을 주제로 연구가 진행되는데, 저는 개별연구에서 다양한 실험들을 직접 해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Q: 졸업 후에는 진로 계획이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A: 대학원을 갈 계획입니다. 분야는 신경생물학 쪽으로 선택할 것 같아요. 학부를 졸업할 때쯤이면 모든걸 통달하고 대학원에 가면 새로운 지평을 열 줄 알았는데…. 현실은 아직 모르는 게 정말 많네요. 대학원에 가서 더 공부를 해야 할 것 같아요.

 


Q: 그림 관련해서 어떤 활동을 하시는지 궁금해요!

A: 리더십 3 강사 활동을 하고 있어요. 저번 학기에는 <아크릴과 친해지기>, 이번 학기에는 <드로잉과 아크릴 기초>라는 강좌를 열어 지도를 했어요. 그리미주아 활동도 계속 하고 있고, 크지는 않지만 지인 분과 합동으로 전시회를 한 번 열기도 했어요. 작품을 보는 것도 좋아해서, 전시회를 한 달에 한 번 꼴로 보러 가요. 대전에서는 많이 열리지 않아서, 서울을 방문하면 한 번에 여러 전시회를 보고 오기도 해요.

 


Q: 혹시 생명과학과 활동을 하거나, 생명 분야를 좋아하는 취향이 작품 활동에 영향을 준 점이 있나요?

A: 아마 전공과 그림이라는 취미는 큰 관련은 없을 것 같아요. 굉장히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는 걸 좋아했거든요. 다만 아까 말씀드렸던 고등학교 선생님께서 해 주셨던 말이 생각나네요. 생명 하는 사람들이 예술적 감각이 좋고, 그런 감각이 생명과학을 공부하는 데에 강점이 될 거라고 해 주셨어요. 아직까지는 무엇을 말씀하신 건지 잘 모르겠지만, 질문을 받자 마자 그 말이 생각나네요. 제가 그 말을 염두에 두고 있던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Q: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계기가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A: 특별한 계기가 있었다기보다는 유치원 때부터 그림을 많이 그렸어요. 그 때 성격이 참 소심해서 그림을 학종이 뒷면에 작게 그렸어요. 엄마가 그걸 보시더니 울화가 터지셨는지 전지를 펼쳐놓고 그리고 싶은 대로 그리라고 하셨어요. 엄마는 큼직한 그림을 기대하셨지만, 저는 학종이에 그리듯이 전지 구석에서부터 그렸다고 해요. 그렇게 어렸을 때 했던 미술 활동이 자연스럽게 지금까지 이어지게 되었네요.

 


Q: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가 있다면?

A: 취미생활에는 정말 다양한 활동이 있잖아요? 저는 그 중에서도 일단 창작활동을 좋아해요. 원하는 이미지나 주제를 표현해 낼 수 있다는 게 좋아요. 창작활동 중에 다른 것들을 잘 하지 못하니까 그림을 그리게 된 것 같네요. 예전부터 작곡이나 글쓰기 같은 다른 창작도 시도해 보았지만 재능이 없었던 것 같아요. 재능이 있었다면 참 좋았을 텐데 말이에요.

또 다른 이유를 들자면, 그림이라는 취미는 창작 외적으로도 실생활에 소소하게 도움이 많이 되더라고요. 예를 들자면, 편지지가 없을 때 편지지를 그려서 할 수 있죠. 선물 포장을 할 때, 여러가지 디자인을 할 때 등 다른 여러가지 일을 할 때 도움이 되는 점이 좋아요

 


Q: 앞으로 그림을 그리면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A: 일단 가능하다면 졸업하기 전에 한 번 더 개인 전시회를 열고 싶어요. 장기적으로는 제가 표현하고 싶은 것들을 마음대로 표현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대학교 입학 후 그렸던 그림들을 시간 순으로 보면 변화가 느껴져요. 옛날 그림들은 원래 있었던 이미지를 변형시킨 것이 많았어요. 색깔을 바꾸거나 서로 다른 이미지를 섞어보는 등 다양한 시도를 했죠. 그러다 문득 이걸 예술이라고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원래 있던 것이 아니라 제가 떠올린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어요. 이제는 그 이미지를 어느 정도 표현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아직까지는 제 그림을 보면 이미지를 온전히 담아내지 못하고 중간에 타협한 흔적이 보여요.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수많은 습작이 필요한데, 그런 연습이 없으니 아직은 제 그림은 습작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요? 언젠가는 제 자신에게 당당할 수 있는 작품을 그려내고 싶습니다.

 


Q: 그림을 그릴 때,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받으시나요?

A: SNS나 전시회에서 다른 사람들 그림을 보고 나면 그려보고 싶은 것들이 머릿속에 남아요. 전시회에 가서도 인상깊었던 작품들을 따로 스크랩해 두기도 해요.

그런 느낌들을 머릿속에 간직한 채로 주제를 먼저 잡고, 그 다음에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를 정하는 편이에요. 예를 들어 <비 오는 날, 궁동> 은 제가 일상적으로 지내고 있는 공간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을 먼저 하고, 제가 잘 표현할 수 있는 장면을 정했어요. <우린 널 사랑한단다>를 그릴 때는 말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었고, 그 메시지를 어떻게 그림으로 표현할지 구상했어요.

 

우린 너를 사랑한단다.jpg

신종한, <우린 너를 사랑한단다> 2017 캔버스에 유화, 50cm*50cm

 

Q: 신종한씨의 그림을 사고 싶다는 분들이 많은데, 팔 계획이 있으신가요?

A: 종종그림을 사고 싶어요라는 말을 들어요. 처음 들었을 때는 굉장히 감격했어요. 이번 그리미주아 가을 전시회를 보고도 그림을 사겠다는 분들이 계셨어요. 하지만 저는 아직 그림을 팔 만큼 제 그림에 대한 확신이 없어요. 그림을 팔았는데 사실은 제 그림이 별 게 아니었다는 것이 알려질까 불안해요. 언젠가 제 그림에 대한 자부심이 들게 되면 그림을 팔 수 있지 않을까요?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입학했을 때 동아리 선배가 그림 강연을 하는 것이 그렇게 멋져 보였어요. 3학년 때는 나도 저 형처럼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어느 정도는 달성한 것 같아요. 리더십 3 강사도 하고 있으니까요. 대학교에 입학했을 때의 목표는 달성했으니 이제 다음 목표를 향해 노력해야죠. 깊게 생각하고, 그 생각을 제대로 표현해 낸 작품을 그려내고 싶어요. 그래서 제 그림에 당당해지고 싶어요.


  1. 김현웅(15학번)

    [Interviewer: 배서희 학생기자] 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생명과학과 학사과정에 재학중인 15학번 김현웅입니다. 2. 카이스트 생명과학과에 진입하게 된 동기가 어떻게 되나요? 고등학교 때 진로에 관...
    Date2018.02.07 By생명과학과 Views157
    Read More
  2. 신종한(15학번)

    [Interviewer: 류자영 학생기자] Q: 안녕하세요, 생명과학과에 ‘그림’으로 유명한 분이 계시다고 해서 찾아왔습니다! 그림 이야기뿐만 아니라 개인적인 이야기도 많이 듣고 싶어요 :) A: 네, 반가워요! 그림으로 유명하다는 수식어는 너무 과한 ...
    Date2018.02.07 By생명과학과 Views143
    Read More
  3. 김세현(15학번)

    [Interviewer: 최일윤 학생기자] Q. 간단하게 자기소개 해주세요. A. 안녕하세요 저는 생명과학과 15학번 김세현이라고 합니다. 생명과에 남들보다 한 학기 늦게 진입해서 열심히 학교생활을 하고 있어요. Q. 생명과를 선택한 계기...
    Date2018.01.02 By생명과학과 Views593
    Read More
  4. 정원호(16학번)

    [Interviewer: 정성준 학생기자] Q. 오늘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간단하게 자기 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A. 안녕하세요, 저는 16학번 정원호 이고, 화학과 생명과학을 복수 전공하고 있습니다. 제 주변에는 화학/생명과학 복수 전...
    Date2018.01.02 By생명과학과 Views367
    Read More
  5. 김종현(16학번)

    [Interviewer: 양승주 학생기자] 현재 KUNS (KAIST Undergraduate Neuroscience Society)에서 가장 오래 활동을 한 생명과학과 16학번 김종현 학우를 만나 KUNS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Q. 우선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
    Date2017.12.12 By생명과학과 Views377
    Read More
  6. 송윤수(15학번)

    [Interviewer: 홍유진 학생기자] 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15학번 생명과학과 송윤수입니다. 최근 생명화학공학과 복수전공을 신청해서 공부하고 있고, 일루젼과 생명과학과 학생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 생명과...
    Date2017.12.12 By생명과학과 Views419
    Read More
  7. 신치홍(16학번)

    [Interviewer: 윤현주 학생기자]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경복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생명과학과에 재학중인 16학번 신치홍입니다. Q. 생명과학과에 진학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A. 아버지가 생명과학...
    Date2017.12.04 By생명과학과 Views346
    Read More
  8. 정유리(16학번)

    [Interviewer: 최일윤 학생기자] 일윤 : 반가워요~ 먼저 간단하게 자기소개 해주세요! 유리 : 안녕하세요! 저는 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KAIST 생명과학과에 재학 중인 16학번 정유리입니다. 이번 학기에는 생명과...
    Date2017.12.04 By생명과학과 Views384
    Read More
  9. 오현식(16학번)

    [Interviewer: 정성준 학생기자] Q. 간단하게 자기 소개를 해 주세요! A. 안녕하세요, 저는 생명과학과 16학번 오현식입니다. 생명과학과 학생운영위원회 기획부로 일하고 있고요, 딸기 파티와 진로탐색 프로그램 등을 기획하고 있어요. 루나틱이라는 ...
    Date2017.11.16 By생명과학과 Views480
    Read More
  10. 노영우(14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지금까지 공부해 온 과정을 돌이켜 보면 처음으로 “생물”이라는 과목을 접한 것은 중학교 3학년때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리보솜, 핵, 소포체 같은 세포 소기관들에 대해 배우면서, 어린 마음에 생명에 대해...
    Date2017.11.16 By생명과학과 Views464
    Read More
  11. 신호철(14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한창 생명공학이 우리나라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2005년, 우연히 뉴스에서 세포의 핵을 빼내는 실험을 하는 영상을 보았습니다. 초등학교 저학년이었던 저는 그 영상에 큰 흥미를 갖고 ‘생물’이라는 과...
    Date2017.11.06 By생명과학과 Views507
    Read More
  12. 김수현(14학번)

    제가 처음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궁금증 때문이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궁금증이 많아 일상생활에서 질문들을 많이 했습니다. 어떤 질문들은 간단히 해결되었지만, 어떤 질문들은 간단히 해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긴 역사를 갖고 있는 수학, ...
    Date2017.11.06 By생명과학과 Views692
    Read More
  13. Ana Melisa Barsalio(14학번)

    [Interviewer: 배서희 학생기자] Ana is a student in our department, from Panama, South America. She was at first not a member of the department, but officially changed her major to Biological Science as she kept studying. Here’s a brief ...
    Date2017.10.31 By생명과학과 Views458
    Read More
  14. 이원민(14학번)

    [Interviewer: 류자영 학생기자] 생명과학과 학부 동아리 KUAABS의 17년도 봄 회장이었던 14학번 이원민(이하 원민) 학우를 만났다. 지금도 일반 부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이원민 학우에게 KUAABS이야기, 그리고 그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Date2017.10.26 By생명과학과 Views482
    Read More
  15. 강수원(15학번)

    [Interviewer: 양승주 학생기자] 1.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지금 생명과학과 3학년, 김은준 교수님 연구실에서 1년 째 개별연구를 하고 있는 강수원입니다. 2. 개별연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과정과 지금 하고 있...
    Date2017.10.26 By생명과학과 Views428
    Read More
  16. 박은동(15학번)

    [Interviewer: 홍유진 학생기자] 1. MGH 여름 인턴십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MGH(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는 하버드, MIT와 같이 연구하는 미국의 유명한 병원입니다. ‘하버드 병원’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 8년 전, ...
    Date2017.10.17 By생명과학과 Views689
    Read More
  17. 윤수빈(16학번)

    안녕하세요, 저는 KAIST 생명과학과에 진입한지 1년이 막 되어가는 학부 16학번 윤수빈입니다. 아직 전공과 관련된 지식은 많이 부족한 탓에 제가 생명과학과에 진입하게 된 과정과 그 연장선인 제가 그리고 있는 장래에 대해서 나눠보고 싶습니다. 어...
    Date2017.10.17 By생명과학과 Views681
    Read More
  18. 김기송(15학번)

    1. 왜 생명과학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고등학교 시절, ‘무엇이 우리를 인간으로 만드는가?(What makes us human?) 이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철학적, 인류학적 그리고 생물학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인간’에 대해서 쓴 책이 였는데...
    Date2017.10.11 By생명과학과 Views749
    Read More
  19. 마동현(15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처음에 생명과학으로 진로를 정한 건 단순히 성적이 높아서였습니다. 하지만 계속 공부를 하다 보니 생물의 정교함에 매번 놀랐습니다. 그 중에서도 생물의 의식이 가장 놀라웠습니다. 무생물과 생물은 둘...
    Date2017.10.11 By생명과학과 Views619
    Read More
  20. 김효상(14학번)

    ▷인터뷰 인생에서 처음으로 본 연극은 ‘라이어’였다. 배우의 표정이 생생하게 보이는 소극장도, 큰 규모의 무대도 아닌 어정쩡한 크기의 시민회관에서 체험학습으로 본 연극이 그렇게도 좋았다. 배우들이 상황과 대사에 맞춰 다양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Date2017.09.26 By생명과학과 Views79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