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2018.08.20 15:03

김현진 15학번

조회 수 2755 댓글 0
Extra Form
이름 김현진
한줄요약 계속 생명을 연구하고 싶어요!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먼저, 저의 어렸을 적 장래희망이 계기가 되었습니다. 초등학교를 다닐 무렵, 저는 조금 특별한 의사가 되고 싶었습니다. 바로 주사 대신 사탕으로 병을 치료하는 의사였습니다. 제가 주사를 매우 싫어했기 때문입니다. 유치한 발상에서 시작한 꿈 덕분에 전 의학, 생명공학 및 과학과 관련된 책을 많이 읽었습니다. 그러면서 의사가 아니라, 병을 치료하는 사탕을 직접 개발하는 과학자가 되고 싶어졌습니다. 후에 암처럼 아직 치료 방법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질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를 위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싶어졌습니다. , 고등학교 R&E에서 분자생물학 관련 연구실에서 실제로 하는 연구를 보며, 공학이 아닌 자연과학으로써 생명과학을 연구하고 싶어졌습니다. 분자생물학 및 세포생물학에서 기초를 연구하여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낸다면, 질병들의 매커니즘을 연구하고, 그를 이용해 새로운 치료제를 연구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생명과학이 생물을 연구하는 실험학문이라는 점이 매력적이었습니다. 어떠한 궁금증이 생겼을 때 실험을 설계하고, 얻어낸 결과를 가지고 결론을 내는 일련의 과정이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생명과학은 변수가 많고 이상적이지 않은 생명체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연구한다는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인간, 동물, 식물들이 비슷한 원리에 따라 조절되고 살아있을 수 있다는 점은 신비롭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점에 끌려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기억에 남는 생명현상을 한가지만 소개해주세요

2학년 때 분자생물학과 생화학 시간에 배운 Protein modification Glycosylation이 기억에 남습니다. Glycosylation Protein modification 중에서도 가장 복잡한 modification이라 생각합니다. Glycan을 이루는 sugar의 종류가 다양하며 branch 구조도 이룰 수 있으며, 필요한 효소의 종류도 많습니다. 또한, 그 복잡한 pattern protein의 수용성이나 cell 내 혹은 cell 간의 signaling 등 정말 많은 것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다른 수업들을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복잡하지만 중요하고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는 Glycosylation이 기억에 남습니다.

 

언급한 생명현상에 대해 가지고 계신 가설을 말해 주세요.

Glycosylation는 특정한 template에 의존해서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glycosylation 과정을 일으키는 enzyme과 재료가 되는 sugar, 특히 nucleotide-linked sugar의 양과 분포가 중요하므로, site-specific한 반응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nucleotide-linked sugar를 만드는 과정 중 sialic acid CMP-sialic acid가 되는 과정만이 핵 안에서 일어납니다. 저는 이 과정이 activation sialic acid를 격리함으로써 glycoprotein glycan pattern의 말단 부위에 sialic acid가 붙을 수 있도록 조절하는 역할을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Glycoprotein glycanpattern은 다양하지만 주로 sialic acid chain의 말단 부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공통점을 위해선 공간 분리를 통한 regulation이 필요하다 생각하고, 그것이 CMP-sialic acid를 핵 안에서 합성하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가지고 계신 가설을 어떤 실험적인 방법들로 증명할 수 있을까요?

CMP-sialic acid가 핵에 존재하는 것이 glycosylation 과정에 늦게 참여하게 하는 데 영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제일 간단한 방법은 CMP-sialic acid가 다른 sugar와 마찬가지로 핵이 아닌 다른 곳에서도 만들어지게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CMP-sialic acid를 만드는 데 관여하는 효소가 핵이 아닌 다른 곳에서 활성화되도록 만드는 것은 힘들 것 같습니다. 그러니 그 효소를 knock-out 한 뒤 이미 만들어진 CMP-sialic acid를 다른 sugar와 함께 ER 혹은 Golgi로 바로 넣어준 후, glycan의 구조가 바뀌는 지 알아보면 CMP-sialic acid의 공간적 분리가 필요한지 밝힐 수 있을 것입니다.

 

개별/졸업연구에서 진행한 실험의 내용과 의미를 설명해 주세요. 또는 배웠던 내용중 가장 기억에 남는 흥미있는 내용을 말해 주세요.

저는 2017년 겨울학기에 김세윤 교수님의 연구실에서 개별연구를 하였습니다.  IPMK(Inositol Polyphosphate Multikinase) mTOR alternative splicing에 관여한다고 알려진 Sam68 interaction을 확인하기 위해 GST pull-down assay, co-IP, 그리고 western bolt을 진행하였습니다. 단백질과 단백질의 interaction을 보기 위해선 co-IP를 하면 된다는 것을 수업시간에 배워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논문이나 책에서 본 것처럼 깔끔한 데이터 사진을 얻는 것은 힘들다는 사실을 실험을 하며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선지 개별연구 끝 무렵에 괜찮은 데이터 사진을 얻어 정말 기뻤습니다!^^

 

학과/실험실 생활 또는 연구/공부 과정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소개해주세요

식물학 수강할 때, 교수님께서 마이크로 토마토 씨앗, 화분과 흙을 나눠주시며 키워보라고 하셨습니다. 식물을 씨앗 심기부터 시작해서 키워본 것은 초등학교 때 강낭콩 기르기 이후로 처음이라 설레기도 하고 걱정도 되었습니다. 씨앗을 심고 한동안 싹이 나지 않아 불안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날 아침, 싹이 터서 고개를 드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관찰하며 불안감은 뿌듯함으로 바뀌었습니다. 열매를 맺진 못했지만 마이크로 토마토가 피워낸 노란색 꽃들을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학기 중에 식물을 키워볼 수 있다는 건 생명과에서만 할 수 있는 경험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른 하고 싶은 이야기

사실 생명과라고 하면 책을 통째로 다 외워야 한다더라, 실험 수업이 밤까지 한다더라 하면서 안타깝게 보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어느 정도는 맞는 말일 수도 있지만자신이 생명과학을 좋아하고 꿈이 있다면, 그 과정이 괴롭기만 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글을 쓰며 이제까지 생명과 생활을 되돌아봤지만 힘든 기억보단 즐겁고 뿌듯했던 기억이 더 많은 것 같기 때문입니다. 대학원도 붙어서 계속 생명과학을 공부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1. Ana Melisa Barsalio(14학번)

    [Interviewer: 배서희 학생기자] Ana is a student in our department, from Panama, South America. She was at first not a member of the department, but officially changed her major to Biological Science as she kept studying. Here’s a brief ...
    Date2017.11.01 By생명과학과 Views2292
    Read More
  2. 이원민(14학번)

    [Interviewer: 류자영 학생기자] 생명과학과 학부 동아리 KUAABS의 17년도 봄 회장이었던 14학번 이원민(이하 원민) 학우를 만났다. 지금도 일반 부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이원민 학우에게 KUAABS이야기, 그리고 그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Date2017.10.26 By생명과학과 Views2368
    Read More
  3. 강수원(15학번)

    [Interviewer: 양승주 학생기자] 1.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지금 생명과학과 3학년, 김은준 교수님 연구실에서 1년 째 개별연구를 하고 있는 강수원입니다. 2. 개별연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과정과 지금 하고 있...
    Date2017.10.26 By생명과학과 Views1731
    Read More
  4. 박은동(15학번)

    [Interviewer: 홍유진 학생기자] 1. MGH 여름 인턴십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MGH(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는 하버드, MIT와 같이 연구하는 미국의 유명한 병원입니다. ‘하버드 병원’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 8년 전, ...
    Date2017.10.17 By생명과학과 Views2687
    Read More
  5. 윤수빈(16학번)

    안녕하세요, 저는 KAIST 생명과학과에 진입한지 1년이 막 되어가는 학부 16학번 윤수빈입니다. 아직 전공과 관련된 지식은 많이 부족한 탓에 제가 생명과학과에 진입하게 된 과정과 그 연장선인 제가 그리고 있는 장래에 대해서 나눠보고 싶습니다. 어...
    Date2017.10.17 By생명과학과 Views4944
    Read More
  6. 김기송(15학번)

    1. 왜 생명과학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고등학교 시절, ‘무엇이 우리를 인간으로 만드는가?(What makes us human?) 이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철학적, 인류학적 그리고 생물학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인간’에 대해서 쓴 책이 였는데...
    Date2017.10.11 By생명과학과 Views2734
    Read More
  7. 마동현(15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처음에 생명과학으로 진로를 정한 건 단순히 성적이 높아서였습니다. 하지만 계속 공부를 하다 보니 생물의 정교함에 매번 놀랐습니다. 그 중에서도 생물의 의식이 가장 놀라웠습니다. 무생물과 생물은 둘...
    Date2017.10.11 By생명과학과 Views1845
    Read More
  8. 김효상(14학번)

    ▷인터뷰 인생에서 처음으로 본 연극은 ‘라이어’였다. 배우의 표정이 생생하게 보이는 소극장도, 큰 규모의 무대도 아닌 어정쩡한 크기의 시민회관에서 체험학습으로 본 연극이 그렇게도 좋았다. 배우들이 상황과 대사에 맞춰 다양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Date2017.09.27 By생명과학과 Views2040
    Read More
  9. 이우정(16학번), 강인(16학번)

    [Interviewer: 윤현주 학생기자]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 이우정 : 안녕하세요. 저는 16학번 생명과학과 과대표를 맡고 있는 이우정입니다. 〉 강인 : 생명과학과 부과대 16학번 강인이라고 합니다. Q. 생...
    Date2017.09.27 By생명과학과 Views2151
    Read More
  10. 이민하(16학번)

    저는 제가 생명 과학과 에 오게 된 이유와 한 학기 동안 생명과 학생으로서 공부한 과정과 느낀 어려움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생명과 에서 어떻게 공부를 해 나갈 것인지 간단히 생각해서 정리 해보았습니다. 카이스트 1학년이 지나고 학과 선...
    Date2017.09.19 By생명과학과 Views3616
    Read More
  11. 김강현(14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생명체는 기계와 같이 작동 원리와 부품이 명백하지 않아, 수많은 변수와 불확정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생명과학은 생명체의 미시적인 세계를 탐구하여 이처럼 난해한 생명현상을 이론적으로 설명해 낼 ...
    Date2017.09.19 By생명과학과 Views1874
    Read More
  12. 김현웅(15학번)

    1. 생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 고등학교 재학 당시 저는 사람들의 삶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연구를 하고 싶어서 생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카이스트에서도 그 이유로 생명과학과에 진학하여 공부와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
    Date2017.09.12 By생명과학과 Views2790
    Read More
  13. 김서영(15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학창시절 생명과학은 용어를 달달 외우기만 하는 암기과목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 진학 후 수업을 들어보니 단순한 암기가 아니라 현상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
    Date2017.09.12 By생명과학과 Views2162
    Read More
  14. 권윤영(14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생명과학에 대한 관심은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생겨난 것으로, 사실 굳이 이유를 대지 않아도 필연적이라 생각될 만큼 당연하게 생겨났습니다. 과학을 공부하기 시작한 이후로는, 살아 움직이...
    Date2017.09.05 By생명과학과 Views3189
    Read More
  15. 최관영(14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생명과학에 몸담으시는 교수님 아버지의 영향으로 유년시절부터 저는 많은 호기심을 생명과학과 연결 지었습니다. 그러나 과학자라는 단순한 꿈에서 생명과학을 전공하기까지 이르게 된 계기는 고등학교 시...
    Date2017.08.29 By생명과학과 Views3295
    Read More
  16. 최보인(14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돌이켜 보면, 저는 특별한 경험이나 거창한 계기 때문이라기 보다 KAIST 생명과학과에서 공부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호기심과 관심이 생겼습니다. 새내기 시절, 기초과목들을 배워보니 그동안 각 학과에서 다룰...
    Date2017.08.29 By생명과학과 Views3374
    Read More
  17. 강한울(15학번)

    안녕하세요, 저는 생명과학과 소속 15학번 강한울이라고 합니다. 생명과학이라는 학문은 생명체 내에서, 또는 생명체 간에 일어나는 수많은 활동과 변화들을 발견하고 해석하는 학문입니다. 곧, 생명 내에서의 미시적인 분자적 메커니즘과 ...
    Date2017.08.21 By생명과학과 Views2403
    Read More
  18. 김지연(14학번)

    ▷인터뷰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어렸을 때부터 생명현상에 관심이 많아서 자연스럽게 생명과학과에 진입하게 되었습니다. 2. 기억에 남는 생명현상을 한가지만 소개해주세요 동물행동학 프로젝트를 할 ...
    Date2017.08.03 By생명과학과 Views2428
    Read More
  19. 임기환(15학번)

    ▷인터뷰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어릴 적 1년동안 시골의 할머니 댁에서 살았던 기억이 있는데, 농사도 돕고 메뚜기도 잡으며 자연스레 움직이는 생물에 관심이 생겼고 동식물, 곤충도감 등을 찾아보며 깊게 탐구해보고 ...
    Date2017.08.03 By생명과학과 Views3159
    Read More
  20. 구본상(16학번)

    1. 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고등학교 때 어느 순간 생명과학을 좋아하게 된 것 같습니다.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가장 매력적이라고 느껴졌던 부분은 하나의 법칙으로 모든 생명이 묶여있다는 사실인 것 같아요. 센트럴 도그마, 그러니...
    Date2017.08.01 By생명과학과 Views27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