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김대수 KAIST 교수 특별강연
구체적 목표가 뇌 전체 활성화
다른체계 경계에서 새지식 창조
예측불허 시대 최적 활용은 필수
한국인 이타적 뇌, 초격차에 유리
올해로 6회째를 맞는 대규모 ICT·과학기술 행사인 ‘이노베이트코리아 2022’가 ‘기술패권 전쟁, 초격차가 답이다’를 주제로 13일 세종시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열린 가운데 김대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세종=임세준 기자

“뇌는 본능적으로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을 발견해 나와 이웃, 자녀의 생존을 지키려고 합니다. 아직 개척되지 않은 미존(未存)공간을 아름다운 공간으로 만드는 것. 그게 초격차 시대 뇌의 임무입니다.”

김대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사진)는 13일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열린 헤럴드경제 IT과학기술포럼 ‘이노베이트코리아 2022’에서 급변하는 초격차 시대를 이끄는 뇌의 역할에 대해 이와 같이 강조했다.

김 교수는 ‘창의성과 초격차의 뇌과학’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에서 “역사상 겪어 보지 못한 빠른 변화에 직면한 지금, 우리는 뇌 과학을 더욱 이해해야 한다”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뇌 기능을 통해 4차산업시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으로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예측불허의 시대에서 우리 뇌 기능을 최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란 의미다.

▶“내 뇌에 맞게 세상을 바꾸려는 욕구가 원동력”=김 교수는 뇌가 인식하는 세상과 실제 팩트와의 간극이 문명의 발전을 이끈다고 강조했다. ‘인지부조화’가 일어날 때 ‘나의 생각’에 맞는 증거를 찾고 팩트를 바꾸려 하는 욕구가 기술 발전으로 이어진다는 의미다.

과학 기술 초격차를 위해서는 구체적 목표를 설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김 교수는 “다보스 포럼에서 어젠다만 설정해도, 모두가 새로운 산업에 대비해 기술 발전에 매진한다”며 “뇌의 위대한 기능을 전부 활용하기 위해서는 높은 차원의 목표를 정확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 목표 제시는 뇌가 창의성을 발휘하도록 하고, 이는 뇌 전체를 활성화시킨다는 의미다. 또한 실패에 좌절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창의적 뇌는 무언가에 실패하는 순간 발달한다”며 “일종의 ‘외상후 성장’으로, 실패의 순간은 다른 의미로 뇌를 발전시킬 수 있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지식은 서로 다른 지식 체계의 경계에서 창조된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하늘과 우주의 경계는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지만, ‘스페이스X’ 같은 우주산업은 하늘과 우주의 경계를 관광을 위한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미존공간이 새로운 공간으로 탄생하는 순간이다.

▶“뇌의 ‘메타인지’, 초격차의 핵심”=김 교수는 한국인의 뇌가 초격차 시대에 매우 적합하다고 언급, 청중의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그는 “우리는 배려를 기반으로 한 이타적인 뇌를 갖고 있다”며 “사회가 빠르게 변하면서 발생하는 사회적 갈등은 이런 배려심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뇌의 ‘메타인지’ 능력으로 연결된다. 메타인지란, ‘초월적’이란 의미의 ‘메타’와 대상을 아는 능력 ‘인지’의 합성어다. 뇌가 스스로를 알고 판단하는 능력을 뜻한다. 그는 “소크라테스가 ‘너 자신을 알라’고 한 것은 뇌 과학적으로 보면 ‘너 자신의 뇌를 알라’는 뜻과 같다”며 “나의 편견과 이기심을 내려놓을 때 비로소 보다 가치 있는 지식을 추구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본래 이기적인 뇌를 어떻게 이타적으로 만들 수 있을까. 김 교수는 ‘나(self)’를 확장하는 개념을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신경의 연결로써 존재하는 나는, 동시에 신경의 연결을 통해 확장될 수 있다”며 가짜 팔 실험을 예로 들었다. 그는 “고무장갑도 마치 나의 일부처럼 생각할 수 있듯, 남을 내 몸과 같이 생각할 때 이타적인 아이디어와 실천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교수는 뇌 과학을 통한 초격차 시대 경쟁력 강화를 강조했다. 그는 “수천년간 인류의 뇌는 크게 변하지 않았지만, 뇌 과학 지식을 활용하면 창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높은 차원의 앎’을 추구하는 능력이 초격차 시대에서 필수”라고 끝맺었다. 세종=김민지 기자

jakmeen@heraldcorp.com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20714000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6 [루닛 서범석 대표] 바이오업계 유니콘 기대 루닛, 서범석 '치료 예측 AI' 고도화 박차 생명과학과 2022.04.27 293
375 [김대수 교수님] 네이버 열린연단 '자유와 이성' 주제로 시즌9 강연 시작 생명과학과 2022.04.22 325
374 [조병관 교수님] 카이스트 조병관 교수팀, 합성생물학 기반 차세대 미생물 대사 조절 밸브 개발 생명과학과 2022.04.15 760
373 [임정훈 동문교수님] “초파리로 루게릭병 잡는다” 임정훈 분자생물학자 생명과학과 2022.04.04 430
372 [강창원, 서연수 교수님] RNA 합성의 세 갈래 끝내기 제시​ 생명과학과 2022.03.31 367
371 [김대수 교수님] 제약바이오협회, ‘KPBMA-MIT 생명과학 컨퍼런스’ 개최 생명과학과 2022.03.28 360
370 [오병하 교수님] 뉴스의인물/ KAIST 생명과학과 오병하 교수 생명과학과 2022.03.21 393
369 충북도,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에 KAIST와 '맞손' 생명과학과 2022.03.15 313
368 [메디포럼 정재언 대표] 메디포럼, 정재언 연구소장 신임 대표이사 선임…“임상 R&D 중심 경영 집중” 생명과학과 2022.03.14 226
367 [손종우 교수님] 서울의대동창회, 제25회 함춘학술상 수상자 선정 생명과학과 2022.03.08 312
366 [서성배 교수님] 육감 센서 찾는 서성배 카이스트 생명과학부 교수 생명과학과 2022.03.03 550
365 [정원석 교수님] 제28회 삼성휴먼테크 논문대상에서 생명과학과 변유경 학생 은상 수상​ 생명과학과 2022.03.02 385
364 [최길주, 김상규 교수님] 카오스재단 2022 봄 카오스강연 ‘식물행성 (Plant Planet)’ 에서 강연(4/6) 생명과학과 2022.02.22 325
363 [김대수 교수님] '유퀴즈' 뇌과학자 김대수, 깻잎 논쟁 "절대로 해선 안 되는 행동" 생명과학과 2022.02.17 579
362 [허원도, 윤기준 교수님] 제51주년 개교기념식 개교기념 우수교원 포상 및 특별포상에서 학술상, 우수강의상 수상 생명과학과 2022.02.16 365
361 [김상규 교수님] 단일세포 RNA 시퀀싱을 통한 꽃향기 합성 유전자 발굴​ 생명과학과 2022.02.15 344
360 [이주형 학부생] 포스텍SF 어워드에서 생명과학과 학부생 이주형, 단편 부문 가작 선정 생명과학과 2022.02.10 340
359 [김찬혁 교수님] 서울대병원, '꿈의 항암제' CAR-T 임상1상 본격 돌입 생명과학과 2022.02.04 391
358 [오병하 교수님] 오미크론에도 듣는 범용 항체, 국내에서 개발 생명과학과 2022.02.04 301
357 [정현정 교수님] 유전자 가위로 생체 내 정밀한 유전자 교정에 의한 면역 항암 치료​ 생명과학과 2022.01.18 4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