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스트레스로 악화 '근긴장이상증' 억제 신약 개발…수술없는 약물치료 기대


KAIST "다양한 운동 질환에도 적용 기대"



세로토닌에 의한 근긴장이상 발생경로 규명.



 KAIST 제공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과학과 김대수 교수 연구팀이 스트레스로 악화할 수 있는 근긴장이상증의 정확한 표적을 찾아내 효율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신규 약물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근긴장이상증은 의지와 무관하게 근육의 긴장이 증가하며 통증과 함께 몸의 일부 또는 전신이 뒤틀리는 세계 3대 운동 질환 중 하나로 연구팀은 환자들이 스트레스 상황에서 증상이 심해지는 것에 주목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전신에서 근긴장이상증을 나타내는 동물모델을 활용해 어떻게 스트레스가 근긴장이상증을 유발하는지 연구했다. 그 결과 스트레스를 받으면 세로토닌 신경의 활성이 증가해 세로토닌 분비가 늘어나며 늘어난 세로토닌은 5HT2A 라는 세로토닌 수용체에 작용해 근육을 긴장시킴을 밝혔다.



근긴장이상증 신약 효능검사 결과. KAIST 제공


이에 따라 세로토닌 신경을 차단하거나 5HT2A 수용체를 억제하면 근긴장이상증을 치료할 수 있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기존 치료법으로 알려진 보톡스 주사의 경우 국소적인 근긴장이상에 적용할 수 있어 부위가 넓을 때 적용이 어려우며 내성이 생기면 투여량을 늘려야 한다. 또 다른 치료법인 뇌 심부 전기자극 수술(DBS)은 일부 환자들에게만 적용할 수 있으며 뇌수술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이에 따라 수술 없는 약물치료가 가능하다면 환자들의 증상 관리와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게 되는 셈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김대수 교수. KAIST 제공


KAIST는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설립된 신약 개발 회사 ㈜뉴로토브를 통해 근긴장이상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를 준비 중이다.

김대수 교수는 "근긴장이상증뿐 아니라 근육 통증 등 스트레스에 의해 유발되는 다양한 운동 질환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ttps://www.etnews.com/20210310000104

https://www.yna.co.kr/view/AKR20210310069700063?input=1195m

https://www.nocutnews.co.kr/news/551338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5 김은준 교수님_시냅스 뇌질환 연구 김은준 IBS단장 “치료약 없는 자폐 연구 도전” 생명과학과 2021.08.23 655
354 [정현정 교수님] 유전자 가위로 생체 내 정밀한 유전자 교정에 의한 면역 항암 치료​ 생명과학과 2022.01.18 659
353 양한슬 교수님_ 서경배과학재단 2021년 신진과학자 선정 file 생명과학과 2021.08.31 665
352 [조병관 교수님] 한국연구재단, 노화 방지하고 회춘하는 방법 제시 생명과학과 2022.01.13 669
351 [김상규 교수님] 구글도 올라 탄 神으로 가는 길[과학을읽다] 생명과학과 2022.09.07 671
350 서성배 교수님_동물 뇌 신경세포가 과식 억제한다 생명과학과 2021.06.16 685
349 서성배 교수님_Gut hormone triggers craving for more proteins 생명과학과 2021.05.18 686
348 [김상규 교수님] 꽃향기, 이젠 눈으로 보세요!​ 생명과학과 2022.05.10 724
347 전상용, 송지준 교수님_다양한 변이에도 면역 가능한 인플루엔자 백신 개발 생명과학과 2021.06.30 730
346 [김학성 교수님] 카이스트, 거대 단백질 구조체를 레고 블록 쌓듯 조립하는 기술 개발 생명과학과 2021.11.24 731
345 한진희 교수님_기억이 만들어지는 원리 최초로 규명했다 생명과학과 2021.07.14 734
344 조병관 교수님_Antibiotic tolerance study paves way for new treatments 생명과학과 2021.03.03 746
343 김진우 교수님,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제 15회 '생명의 신비상' 수상 생명과학과 2021.02.18 753
342 [정현정 교수님] 유전자 가위와 약물로 동시에 암을 잡는 신약 개발 생명과학과 2023.08.03 755
341 김대수 교수님_“뇌의 본능적 욕구 참고 기다리는 아이, 사회적으로 성공” 생명과학과 2021.09.06 758
340 허원도 교수님(유다슬이 박사)_제10회 에쓰-오일 우수학위논문상'의 생명과학 분야 대상 수상 생명과학과 2021.02.22 806
339 [김세윤, 이대엽 교수님] "후성유전 조절하는 핵심 분자기전 찾았다" 생명과학과 2022.06.02 811
338 조병관교수님_온실가스를 바이오 물질로 전환…미생물 활용한 '인공광합성' 성공 생명과학과 2021.03.10 818
337 [오병하 교수님] 뉴스의인물/ KAIST 생명과학과 오병하 교수 생명과학과 2022.03.21 818
336 [송지준 교수님] 호르몬 조절 원리와 구조 밝혀냈다 생명과학과 2022.05.06 8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