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609180810161&code=100100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609180810161&code=100100뇌에서 시냅스 생성촉진 새 단백질 발견


국내 연구진이 사람의 뇌에서 시냅스 생성을 촉진하는 새로운 단백질을 발견했다. 이 단백질은 뉴로리긴(neuroligin)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발견된 시냅스 가교 단백질이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과 김은준 교수팀은 ‘엔지엘(NGL)’이라는 단백질이 흥분성 시냅스의 생성에 관여한다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냅스 가교 단백질을 찾아낸 것은 1996년 발견된 뉴로리긴에 이어 2번째로 향후 시냅스 생성 원리와 다양한 뇌질환 발병 원인을 추정할 수 있게 됐다.

영국 과학잡지 네이처는 이러한 의미를 인정해 ‘네이처 뉴로사이언스’ 9월호에 김교수팀의 연구 논문을 게재했다.

시냅스는 신경세포 사이에서 정보를 전달해주는 아주 미세한 공간이다. 우리 뇌는 약 1천억개 이상의 신경세포가 있고 각 세포는 표면에 1만여개의 시냅스가 뻗어있어 복잡한 신경회로망을 구성한다.

김교수팀은 시냅스의 한쪽 끝에 있는 엔지엘 단백질이 다른쪽 끝의 네트린지(netrin-G) 단백질과 연결돼 새로운 시냅스를 만들어내는 것을 알아냈다.

이는 시냅스가 단순히 신경전달물질의 화학작용에 의해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생명체의 주요 구성물질인 단백질에 의해 조절되는 것임을 의미한다. 또 첫번째 가교 단백질인 뉴로리긴이 정신지체 및 자폐증과 관련이 깊은 만큼, 엔지엘 단백질도 주요한 뇌질환과 연결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교수는 “시냅스가 제대로 연결되지 않으면 정상적인 뇌 발달이 되지 않고 시냅스가 끊기면 뇌 기능이 마비되기도 한다”며 “다양한 뇌질환의 원인을 연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향신문, 이은정 과학전문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9 BK21 생물사업단, 2단계 사업 1,2,3차년도 연차평가 생물분야 연속 1위! 과사무실 2009.12.29 13123
418 BK21사업 생물사업단 2단계 종합평가 결과 '매우우수', 교과부장관 표창! 과사무실 2012.09.07 12201
417 BK21생물사업단(생명과학과) 생물분야 1위! 과사무실 2011.09.02 11628
416 KAIST iGEM팀(조병관 교수 지도) 2012 World Championship 진출 file 과사무실 2012.10.12 21923
415 KAIST 김승중 교수 (생명과학과 겸임교수) 대한민국바이오의약품대상 수상 file 생명과학과 2019.11.04 5579
414 KAIST 김태국 교수 신약개발 사이언스지 발표 과사무실 2005.07.01 14424
413 KAIST-원진 세포치료센터 기부 및 투자 약정 업무협약식 생명과학과 2021.02.22 1257
412 Raghu P. Kataru(고규영 교수님 Lab), Blood 지 게재 승인 과사무실 2009.04.06 12883
411 Thao Phuong Le 박사과정 학생, 최광욱 교수 Nature Communications 게재(2016.05) / Thao Phuong Le, a Ph.D candidate and Prof. Kwang-Wook Choi published a paper in Nature Communications (2016.05) 생명과학과 2016.05.11 10657
410 [HOT100 2019-2020]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질병극복 선도 최고의 과학인재 양성 생명과학과 2019.04.01 7225
409 [KAIST NEWS] 이준식 교수 정년퇴임 과사무실 2003.09.18 20967
408 [강석조 교수님] DNA 인식 선천면역인자의 방호패치 발견​ 생명과학과 2023.12.05 400
407 [강석조 교수님] 이행 호염구, 알레르기 매개 세포에 대한 새로운 이해 생명과학과 2023.11.08 601
406 [강창원 명예교수님] 바이러스와 세균의 진화를 규명하다​ 생명과학과 2024.07.19 64
405 [강창원, 서연수 교수님, 팔린다 박사님] 논문 Nucleic Acids Research 게재 생명과학과 2023.02.17 460
404 [강창원, 서연수 교수님] RNA 합성의 세 갈래 끝내기 제시​ 생명과학과 2022.03.31 655
» [경향신문] 뇌에서 시냅스 생성촉진 새 단백질 발견 -김은준교수팀 과사무실 2006.09.18 13484
402 [교육부] BK21사업 제2회 중간평가 결과 발표 과사무실 2004.12.09 12545
401 [김대수 교수님] '유퀴즈' 뇌과학자 김대수, 깻잎 논쟁 "절대로 해선 안 되는 행동" 생명과학과 2022.02.17 1121
400 [김대수 교수님] “뇌는 무언가 실패하는 순간 발달...‘메타인지’로 창의성 키워야” [이노베이트코리아 2022] 생명과학과 2022.07.18 6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