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윤기준 교수.jpg
< 윤기준 교수 >


우리 학과 윤기준 교수가 ‘2019 서경배과학재단 신진 과학자'로 선정됐습니다.

  

'혁신적 과학자의 위대한 발견을 지원해 인류에 공헌한다는 사명 아래 생명과학 분야에서 새로운 연구 활동을 개척한 신진 과학자를 지원하고 있는 서경배 과학재단은 올해 1월부터 임용 5년 미만의 신진 과학자들로부터 총 83건의 연구 제안서를 접수 받아 윤기준(KAIST 생명과학과), 박주홍(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이유리(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이은정(Boston Children's Hospital & Harvard Medical School) 교수 등 총 4인을 최종 선정하고 지난 18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2019 서경배과학재단 신진 과학자 증서 수여식을 진행했습니다.

 

우리 대학 윤기준 교수는 '후성 전사체에 일어나는 다양한 변이가 특정한 뇌 발달 단계와 뇌 기능에 작용하는 기초 기전을 밝혀내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서경배 과학재단 신진 과학자.jpg


2016년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기부한 3000억 원 상당 출연금으로 설립된 서경배과학재단은 2017년과 2018년 신진 과학자를 5명씩 선발했으며 올해 선정된 4명까지 총 14명의 과학자들에게 5년 동안 최대 2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