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 인체 생명현상의 메커니즘 규명 

생명과학의 시대가 왔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바이오텍을 설립하거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도 마찬가지다. 많은 바이오벤처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고, 세계에서 가장 큰 바이오시밀러 공장이 한국에 있다. 제약회사들이 개발한 의약품이 미국과 유럽에서 사용허가를 받으면서 의약품 개발 도약기가 열린 상태다

생명과학이란 인체 내 생명현상에 대한 메커니즘을 규명, 이를 질병예방 및 치료제 개발에 응용하는 학문이다. 역사적으로 생명과학은 소아마비·천연두 백신, 항암제, 당뇨병 치료제 등 다양한 약품을 만들어내 인류의 삶에 큰 공헌을 해왔다. 또한 미생물을 이용한 환경오염 문제 해결이나 농작물 연구를 통한 식량문제 해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카이스트 생명과학과는 인류 건강과 복지를 위해 최첨단 연구에 몰두하는 글로벌 리더들을 키우고 있다. 특히 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우리나라의 경우 바이오헬스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전공자의 미래는 그 어떤 분야보다 유망하다

○ 기초 생명과학과 응용 생명공학 배워 

교과과정은 기초 생명과학과 응용 생명공학 과목들로 구성된다. 기초 필수과목으로 세포 내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을 공부하는 △분자생물학 △생화학 △세포생물학 등이 있고, 생명공학 필수과목으로는 △세포공학 △생체분자화학 △오믹스 생물학 등이 있다. 이 외에 빅 데이터 이용에 관한 생명 정보학, 질병의 메커니즘과 치료제개발 동향을 다루는 생명과학 특강이 있다. 실험실습 과목도 다양하다. 관심 분야의 실험실에서 직접 연구할 수 있는 기회인 개별연구·학부연구 등을 통해 학생들은 전공역량을 키운다.

특성화 프로그램으로는 베트남 자연실습, 임해실습 등을 들 수 있다. 베트남 자연실습을 통해 학생들은 열대지역의 생태학·생물지리학·생물보존학·생물 다양성 등을 접한다. 임해실습을 통해서는 전남 완도나 강원 강릉의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에서 여러 해양 동물 및 식물을 채집, 동정(同定)하며 표본을 제작한다

학과의 교육인프라는 탄탄하다. 세계 최고수준의 교수진과 연구그룹, 미래 선도형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최첨단 연구시설과 장비들을 보유하고 있다

학부생들은 모두 국가장학금 지원을 받는다. 학교 차원에서 제공되는 해외체험 기회도 많다. 미주·유럽으로 교환학생이나 여름방학 때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연구소 인턴십을 나가기도 한다

○ 대부분 진학해 생명공학분야 연구 

졸업 후 카이스트나 하버드, 존스홉킨스 등 국내외 대학원으로 진학해 연구를 계속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취업 진로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기초과학연구원, 국립암센터 등 국공립 연구기관과 바이오 관련 기업체 등 다양하다. 또한 전공을 살려 생명분야 전문 변리사, 컨설팅, 벤처캐피탈 기업으로 진출하기도 한다

○ 나도 합격할 수 있다

카이스트 신입생은 무학과로 입학, 1년간 자신의 진로를 모색한 후 학과를 선택한다. 따라서 과별 모집인원이 정해져 있지 않다. 최근 5년간 생명과학과에 진입한 학생 수는 평균 60여명으로 교내 16개 학부 중 톱5 안에 든다.

2020
학년도 모집인원은 총 830명 내외. 수시에서 대부분 선발하고 정시(군외 모집)에서 15명 내외를 뽑는다. 2019학년도 입시 경쟁률은 수시 일반전형에서 51, 정시에서 36.71이었다.

○ 학과 포인트

4차 산업혁명의 목표는 결국 인류의 행복과 수명연장이다. 생명과학 연구와 개발이 더욱 필요한 시대가 온 것이다. 세계경제포럼의 발표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엔 IT보다 헬스케어가 더 큰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학과 졸업생 취업은 현재 급성장하는 최고의 바이오텍 회사들로 확대되고 있다. 카이스트 생명과학과는 이러한 생명과학의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출처: 동아일보 & donga.com (http://news.donga.com/3/all/20190401/9482764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송지준 교수, Genes & Dev. 게재 (2013.3) 과사무실 2013.03.21 12849
294 송세라, 박영균 학생 김보정 기초과학장학생으로 선발 과사무실 2006.09.12 13225
293 송민섭 박사 Agarwal Award (2004) 수상 과사무실 2004.11.08 12686
292 손종우교수님 UTSW – UT Dallas 국제 공동 연구팀 연구성과_Scientists Identify Source of Weight Gain From Antipsychotics 생명과학과 2021.05.14 4451
291 손종우 교수님_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에 의한 비만의 원인 규명​ 생명과학과 2021.05.17 614
290 손종우 교수님_ 소금 섭취 제어할 수 있는 신체 메커니즘 규명 file 생명과학과 2020.02.12 4980
289 세계의 벽 사뿐히 넘을 잠재력 가득 가능성 무한대… 미래 한국의 대들보 과사무실 2006.10.23 12553
288 서연수교수 도약연구지원사업 선정 과사무실 2007.04.23 12605
287 서연수 교수, 2009년 연구윤리 확립 유공자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표창 수상! 과사무실 2010.01.06 12035
286 서연수 교수 생명과학상 수상 과사무실 2003.09.08 14257
285 서성배 교수님_동물의 식습관을 조절하는 원리 규명해 네이처 게재​ 생명과학과 2021.05.11 569
284 서성배 교수님_동물 뇌 신경세포가 과식 억제한다 생명과학과 2021.06.16 682
283 서성배 교수님_Gut hormone triggers craving for more proteins 생명과학과 2021.05.18 686
282 서성배 교수님(양대욱 박사)_세종과학펠로우십 선정 생명과학과 2021.03.18 986
281 서성배 교수님(김진은 석박사통합과정)_2020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 생명과학과 2021.02.25 1876
280 서성배 교수님(김보람 연수연구원)_제20회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수상 file 생명과학과 2021.09.27 1215
279 서성배 교수, 스트레스 세포(CRF 세포) 변화 초 단위 관찰 성공 file 생명과학과 2019.04.18 7296
278 서성배 교수, 당뇨에 큰 영향 미치는 뇌 혈당조절 신경세포 발견 file 생명과학과 2019.10.30 4766
277 서라민 박사과정 학생. 제 18차 KHUPO 프로테오믹스 국제학술대회 수상 file 생명과학과 2018.04.30 13708
276 서경배재단 ‘올해의 신진 과학자’ 조원기 교수 선정 생명과학과 2020.09.16 402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