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 인체 생명현상의 메커니즘 규명 

생명과학의 시대가 왔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바이오텍을 설립하거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도 마찬가지다. 많은 바이오벤처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고, 세계에서 가장 큰 바이오시밀러 공장이 한국에 있다. 제약회사들이 개발한 의약품이 미국과 유럽에서 사용허가를 받으면서 의약품 개발 도약기가 열린 상태다

생명과학이란 인체 내 생명현상에 대한 메커니즘을 규명, 이를 질병예방 및 치료제 개발에 응용하는 학문이다. 역사적으로 생명과학은 소아마비·천연두 백신, 항암제, 당뇨병 치료제 등 다양한 약품을 만들어내 인류의 삶에 큰 공헌을 해왔다. 또한 미생물을 이용한 환경오염 문제 해결이나 농작물 연구를 통한 식량문제 해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카이스트 생명과학과는 인류 건강과 복지를 위해 최첨단 연구에 몰두하는 글로벌 리더들을 키우고 있다. 특히 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우리나라의 경우 바이오헬스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전공자의 미래는 그 어떤 분야보다 유망하다

○ 기초 생명과학과 응용 생명공학 배워 

교과과정은 기초 생명과학과 응용 생명공학 과목들로 구성된다. 기초 필수과목으로 세포 내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을 공부하는 △분자생물학 △생화학 △세포생물학 등이 있고, 생명공학 필수과목으로는 △세포공학 △생체분자화학 △오믹스 생물학 등이 있다. 이 외에 빅 데이터 이용에 관한 생명 정보학, 질병의 메커니즘과 치료제개발 동향을 다루는 생명과학 특강이 있다. 실험실습 과목도 다양하다. 관심 분야의 실험실에서 직접 연구할 수 있는 기회인 개별연구·학부연구 등을 통해 학생들은 전공역량을 키운다.

특성화 프로그램으로는 베트남 자연실습, 임해실습 등을 들 수 있다. 베트남 자연실습을 통해 학생들은 열대지역의 생태학·생물지리학·생물보존학·생물 다양성 등을 접한다. 임해실습을 통해서는 전남 완도나 강원 강릉의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에서 여러 해양 동물 및 식물을 채집, 동정(同定)하며 표본을 제작한다

학과의 교육인프라는 탄탄하다. 세계 최고수준의 교수진과 연구그룹, 미래 선도형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최첨단 연구시설과 장비들을 보유하고 있다

학부생들은 모두 국가장학금 지원을 받는다. 학교 차원에서 제공되는 해외체험 기회도 많다. 미주·유럽으로 교환학생이나 여름방학 때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연구소 인턴십을 나가기도 한다

○ 대부분 진학해 생명공학분야 연구 

졸업 후 카이스트나 하버드, 존스홉킨스 등 국내외 대학원으로 진학해 연구를 계속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취업 진로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기초과학연구원, 국립암센터 등 국공립 연구기관과 바이오 관련 기업체 등 다양하다. 또한 전공을 살려 생명분야 전문 변리사, 컨설팅, 벤처캐피탈 기업으로 진출하기도 한다

○ 나도 합격할 수 있다

카이스트 신입생은 무학과로 입학, 1년간 자신의 진로를 모색한 후 학과를 선택한다. 따라서 과별 모집인원이 정해져 있지 않다. 최근 5년간 생명과학과에 진입한 학생 수는 평균 60여명으로 교내 16개 학부 중 톱5 안에 든다.

2020
학년도 모집인원은 총 830명 내외. 수시에서 대부분 선발하고 정시(군외 모집)에서 15명 내외를 뽑는다. 2019학년도 입시 경쟁률은 수시 일반전형에서 51, 정시에서 36.71이었다.

○ 학과 포인트

4차 산업혁명의 목표는 결국 인류의 행복과 수명연장이다. 생명과학 연구와 개발이 더욱 필요한 시대가 온 것이다. 세계경제포럼의 발표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엔 IT보다 헬스케어가 더 큰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학과 졸업생 취업은 현재 급성장하는 최고의 바이오텍 회사들로 확대되고 있다. 카이스트 생명과학과는 이러한 생명과학의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출처: 동아일보 & donga.com (http://news.donga.com/3/all/20190401/9482764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8 [이주형 학부생] 포스텍SF 어워드에서 생명과학과 학부생 이주형, 단편 부문 가작 선정 생명과학과 2022.02.10 289
367 [김대수 교수님] 제약바이오협회, ‘KPBMA-MIT 생명과학 컨퍼런스’ 개최 생명과학과 2022.03.28 290
366 [강창원, 서연수 교수님] RNA 합성의 세 갈래 끝내기 제시​ 생명과학과 2022.03.31 291
365 [조병관 교수님] 한국연구재단, 노화 방지하고 회춘하는 방법 제시 생명과학과 2022.01.13 297
364 [김상규 교수님] 식물 유전자 비밀 푸는 김상규 카이스트 교수 생명과학과 2021.11.24 299
363 [오병하 교수님] 뉴스의인물/ KAIST 생명과학과 오병하 교수 생명과학과 2022.03.21 302
362 [김학성 교수님] 카이스트, 거대 단백질 구조체를 레고 블록 쌓듯 조립하는 기술 개발 생명과학과 2021.11.24 306
361 [허원도, 윤기준 교수님] 제51주년 개교기념식 개교기념 우수교원 포상 및 특별포상에서 학술상, 우수강의상 수상 생명과학과 2022.02.16 308
360 [조원기 교수님] 세포 기능 결정에 핵심 역할 유전자 발현 단백질 찾았다 생명과학과 2021.12.24 309
359 [이승재 교수님] 국내 연구팀, 예쁜꼬마선충을 이용 새로운 항노화 단백질 찾아 생명과학과 2021.12.13 318
358 [김찬혁 교수님] 서울대병원, '꿈의 항암제' CAR-T 임상1상 본격 돌입 생명과학과 2022.02.04 327
357 [정원석 교수님] 제28회 삼성휴먼테크 논문대상에서 생명과학과 변유경 학생 은상 수상​ 생명과학과 2022.03.02 330
356 [임정훈 동문교수님] “초파리로 루게릭병 잡는다” 임정훈 분자생물학자 생명과학과 2022.04.04 330
355 [진에딧 이근우 대표] 한국인이 세운 ‘유전자 가위’ 스타트업… 실리콘밸리가 침흘리는 이유 생명과학과 2021.12.20 346
354 [김찬혁 교수님] 카이스트, 면역관문 신호 극복하는 차세대 CAR-T 세포 치료제 개발 생명과학과 2021.11.24 350
353 [송지준 교수님] 호르몬 조절 원리와 구조 밝혀냈다 생명과학과 2022.05.06 351
352 서성배 교수님_동물의 식습관을 조절하는 원리 규명해 네이처 게재​ 생명과학과 2021.05.11 364
351 한진희 교수님_ 치매 치료에 열 올리는 KAIST·연구기관 생명과학과 2021.08.18 369
350 [정현정 교수님] 유전자 가위로 생체 내 정밀한 유전자 교정에 의한 면역 항암 치료​ 생명과학과 2022.01.18 369
349 [김상규 교수님] 꽃향기, 이젠 눈으로 보세요!​ 생명과학과 2022.05.10 3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