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News

News

“뇌의 본능적 욕구 참고 기다리는 아이, 사회적으로 성공”

 

김대수 KAIST 교수는 “나의 뇌를 알고 내가 원하는 대로 뇌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자녀교육에서도 뇌훈련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상선 기자

김대수 KAIST 교수는 “나의 뇌를 알고 내가 원하는 대로 뇌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자녀교육에서도 뇌훈련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상선 기자

뇌과학자인 김대수(52) KAIST 생명과학과 교수는 초등학생 시절 공부 못하는 아이였다. 행동 원인을 유전자 관점에서 연구하는 행동유전학의 권위자인 지금의 그를 보면 상상하기 어려운 이야기다.

달라진 비결이 뭘까. 김 교수는 “지금의 모습이 될 때까지 기다려준 사람들이 있어서”라고 요약했다. 문제아로 낙인찍지 않고 실수를 용서해 주고 스스로 고칠 수 있도록 기다려준 부모님과 이웃들이 있어서란 뜻이다.

“뇌에 문제가 있었는지 제 물건을 건드리면 순간적으로 친구를 치고 그랬어요. 한 번은 친구 어머니가 집으로 불러 음식을 대접해 주면서 ‘대수야, 우리 아이가 너한테 맞은 이후로 이불에 코피를 쏟는 일이 많구나. 내가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씀하셨는데 그게 가슴에 와 닿았어요.” 그는 그 후 누군가를 때리지 않았다. 노트 필기를 안 하던 그를 위해 반 친구네 집에 가서 직접 필기를 해 오신 어머니를 보고도 느낀 게 많았다.

뇌과학자가 된 후 그는 어린 시절 ‘문제성 행동’에 대해 뇌과학적으로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 그는 “완성되기 전의 뇌는 필요하지 않은 신호를 만들어내는데 그 신호에 반응하다 보면 이상한 근육 반응이나 행동이 만들어진다. 아이들이 선생님께서 숙제를 내주는 순간에 엉뚱한 대상에 집중하거나, 저명인사들이 본능적 실수를 하고 범죄에 연루되는 것도 뇌가 보낸 신호를 추종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고 학교폭력, 성폭력 등이 단지 뇌가 성욕, 공격욕을 만들기 때문에 생기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욕구를 충족시킬 ‘때’를 잘못 선택한 결과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뇌엔 이러한 신호를 관찰하는 ‘의식’이 있는데 우리가 스스로 ‘본능의 신호’를 의식하면, 본능의 신호만을 따라 행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말이다.

이 과정에서 중요한 것이 ‘기다리기’와 ‘욕망의 승화’다. 마시멜로를 먹고 싶은 충동을 참는 실험에서 인내심을 발휘한 아이들이 15년 뒤 사회적, 학업적으로 성공했다는 스탠퍼드대 연구결과도 있다. 그들은 마시멜로를 쳐다보지 않거나 노래를 부르거나 책상을 발로 차는 행동을 했다. “욕구의 채널을 다른 방향으로 돌려 다른 곳에 몰입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던 것”이라고 김 교수는 분석한다.

그는 “기다리기는 부모에게도 적용된다”고 했다. 아이의 문제 행동에 화내며 비난하기보다 아이가 직접 그 상황이 잘못됐음을 느끼도록 진지하게 부모의 감정을 짧고 굵게 이야기하거나 보여주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말이다. 그는 보다 다채로운 인생을 살기 위해선 “뇌가 보낸 본능의 신호를 내가 원하는 삶의 고차원적인 목표로 전환할 수 있는 능력을 훈련해야 한다”고 조언 했다. 저 서 『뇌과학이 인생에 필요한 순간』에 이 같은 연구결과를 담았다.

그는 게임중독 아이를 걱정하는 부모들에게 “게임이라는 욕구를 조절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부모가 화내고 휴대전화를 뺏거나 게임 시간이나 장소를 제한하는 것만으로는 큰 효과가 없다”며 “이보다는 식물이나 동물을 함께 키우거나 놀이를 함께 해주면서 거실에서 부모와 함께 하는 시간이 즐겁다는 식으로 뇌 기억 자체를 바꿔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꿈이 없고 공부에 의욕이 없어 보이는 아이와 관련해서는 “공부에 의욕이 없는 것이 아니라 게임과 달리 공부의 경우 해야 하는 목표를 발견하지 못했을 뿐”이라며 “무작정 책상 앞에 앉히기보다 롤모델을 제시하는 등 목표를 생각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8 송민섭 박사 Agarwal Award (2004) 수상 과사무실 2004.11.08 12132
367 [한겨레] BK21 중간평가: 최우수사업단으로 선정 과사무실 2004.12.09 10834
366 [서울경제] 생물분야: KAIST 생물사업단 선정 과사무실 2004.12.09 13832
365 [교육부] BK21사업 제2회 중간평가 결과 발표 과사무실 2004.12.09 12239
364 [동아일보] 김은준 교수 젊은 과학자상 수상 과사무실 2004.12.27 11422
363 이상열 교수(박사 85) KAIST 올해의 동문 선정 과사무실 2005.01.04 14632
362 최유라 학생 21세기 이끌 우수인재상 수상 과사무실 2005.01.27 10976
361 [조선일보] 김재섭 교수 고열에도 뇌손상 막는 유전자 최초 발견 과사무실 2005.01.31 11887
360 김재섭 교수 논문 Nature Genetics 게재 과사무실 2005.01.31 13283
359 임대식 교수 외 3명 개교 34주년 기념 우수교원 포상 과사무실 2005.02.15 10716
358 배기현 학생 창의활동상 수상 과사무실 2005.02.17 11053
357 남성훈 학생 외 2명 Bioneer Award (2004) 수상 과사무실 2005.02.22 12393
356 [매일경제] 김학성 오은규 연구팀 나노입자 특성 이용해 단백질 상호작용 분석 과사무실 2005.03.21 10748
355 임대식 교수 국가지정연구실사업 신규과제 선정 과사무실 2005.03.30 11259
354 [매일경제] 관절염 맞춤치료 길 열린다 - 강창원 교수·한양대 의대 배상철교수 공동연구팀 과사무실 2005.03.30 11705
353 [대덕넷] 제넥셀, 日 신약개발업체서 외자유치 과사무실 2005.03.31 10773
352 노운 세미나실 OPEN 기념식 과사무실 2005.05.18 12010
351 KAIST 김태국 교수 신약개발 사이언스지 발표 과사무실 2005.07.01 14039
350 이상기 박사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 취임 과사무실 2005.07.12 13019
349 [중앙일보] 김재섭 교수 치매 막는 신물질 4종 발견 과사무실 2005.08.08 118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