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명과학과동창회
  • News & Events
  •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카이스트에서 본 미래 Seeing into the Future

조회 수 357 댓글 0
Extra Form
이름 이우정, 강인
한줄요약 생명과학과 화이팅!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이우정 : 안녕하세요. 저는 16학번 생명과학과 과대표를 맡고 있는 이우정입니다.

 

강인 : 생명과학과 부과대 16학번 강인이라고 합니다.

 

 

Q. 생명과학과에 진학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이우정 : 저는 고등학교에서 논문을 연구하고 작성하는 프로그램인 'SRP(Subject Research Program)‘를 하면서 생명과학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GMO를 주제로 논문을 작성하였는데 유전공학을 통해 원하는 형질을 발현시켜 새로운 작물을 만든다는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고등학교 친구들과 생명과학 스터디를 하면서도 유전학을 아주 재미있게 공부했던 것이 기억에 남아 생명과학과에 진학하게 되었습니다.


강인 : 저는 어렸을 때부터 질병에 걸리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많았습니다. 그렇다보니 자연스레 질병을 가진 사람들을 치료해 건강을 되찾을 수 있게 돕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고 의사의 꿈을 키우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공부를 계속하면서 꼭 의사가 되는 것 외에도 아픔을 가지고 계신 분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질병 치료에 대해 연구를 하고 싶어 카이스트 생명과학과에 진학하게 되었습니다.

 

 

Q. 과대표/부과대표를 하게 되 이유가 무엇인가요?

 

이우정 : 저는 궁극의 맛이라는 요리 동아리 활동을 하며 현 생명과학과 학생회장님과 친해지게 되었습니다. 과대표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듣다보니 과대표라는 자리가 매력적으로 느껴졌습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는 제 성격과 잘 맞을 것 같았고, 같은 과 학생들과 친해지고 과를 위해 보람 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잡고 싶었습니다.


강인 : 생명과학 쪽으로의 진로 목표가 확실하다보니 생명과학과에 진학하면서부터 학생회 활동에도 관심이 많았습니다. 학부생은 개별연구 외에는 교수님과 가까워질 기회가 적다고 느껴 아쉬웠는데 학생회 활동을 하게 된다면 교수님뿐 아니라 여러 선배님들을 만나면서 진로에 대한 정보를 많이 얻고 선택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생 때 전교부회장을 했던 경험이 있어서 학생회 활동을 잘 수행할 수 있을 것 같아 부담 없이 지원하였습니다.

 

 

Q. 이번 봄 학기에 학생회에서 진행한 프로그램들을 소개해주세요.

 

이우정 : 학생회는 생명과학과 학생들의 복지를 위하여 활동합니다. 생명과학과 학우들의 친목 도모를 위해 봄 학기 초에 엠티와 딸기 파티를 기획하였고, 학교 축제에선 부스를 운영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번 봄 학기부터 스터디 그룹을 지원하는 새로운 사업을 진행하여 학업적인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였습니다. 또한 생명과학과 특성상 개별연구를 많이 진행하게 되는데 이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개별연구를 했던 선배님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개별의 밤을 갖기도 하였습니다. 그 외에도 시험기간에 지친 학우들을 위해 시험기간 간식이벤트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인 : 많은 사업들 중 자세히 설명을 드리고 싶은 사업이 하나 있는데 바로 저와 과대가 직접 준비 중인 사업은 과방 개선사업입니다. 과방의 위치를 잘 모르는 학생들이 많고 알아도 접근성이 좋지 않아 과방 이용이 적습니다. 따라서 학생들이 오고 싶어 하는 과방을 만들기 위해 공부하기 좋은 환경이 되도록 의자와 책상 개수를 늘리고 전공 책을 비치하려고 합니다. 또한 컬러 프린트가 가능하도록 해보려 하고 있고, 학우들이 편히 휴식할 수 있도록 간이침대나 쿠션 등을 준비하려고 합니다. 이번에 저희가 직접 준비하는 사업인 만큼 잘 마무리 되어 학우 분들이 활발히 이용해 주신다면 많이 뿌듯할 것 같습니다.

 

 

Q. 가을 학기에는 어떤 활동을 기획중인가요?

 

이우정 : 봄 학기에 여러 활동들을 진행하였는데 간식 이벤트나 스터디 그룹 사업에서 학우들의 참여가 적어 아쉬웠습니다. 그래서 이번 가을학기에는 학생들이 더욱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준비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터디 그룹 같은 경우에는 봄 학기에 처음 시작한 사업이다 보니 준비가 부족했던 점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업을 체계화시켜 가을학기에는 활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 중입니다.


강인 : 가을 학기에는 특별하게 가을 나들이라는 큰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엠티와 비슷하지만 교수님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고 지원을 많이 받을 수 있으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대학원생을 초대하여 직접 대학원 생활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원생의 밤을 기획중이니 가을 학기에도 학생회 사업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신가요?

 

이우정 : 저희 말고도 거의 스무 명의 학우 분들이 학생회에서 생명과학과를 위해 열심히 일을 하고 있습니다. 과대표, 부과대표라는 주목받는 위치에 있어 관심을 많이 받지만, 사실 많은 분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고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강인 : 학생회는 항상 여러분들의 복지를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가을 학기에도 다양한 활동들이 준비되어있으니 참여하셔서 많은 것들을 얻어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박은동(15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10.17 77
16 윤수빈(16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10.17 71
15 김기송(15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10.11 220
14 마동현(15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10.11 171
13 김효상(14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9.26 351
» 이우정(16학번), 강인(16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9.26 357
11 이민하(16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9.18 395
10 김강현(14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9.18 323
9 김현웅(15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9.11 393
8 김서영(15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9.11 419
7 권윤영(14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9.04 524
6 최관영(14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8.29 629
5 최보인(14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8.29 487
4 강한울(15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8.21 566
3 김지연(14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8.03 645
2 임기환(15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8.03 492
1 구본상(16학번) file 생명과학과 2017.08.01 66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